휠라, 테니스 전설과 다시 만나다

- 비욘 보그, 브랜드 홍보대사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휠라코리아는 글로벌 휠라(FILA)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테니스 전설 ‘비욘 보그(Bjorn Borg)’를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20일 밝혔다.

스웨덴 스톡홀름 솔크 홀에서 열린 홍보대사 위촉식에는 윤윤수 휠라 회장을 비롯한 휠라 글로벌 및 비욘 보그를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윤수(사진 왼쪽) 휠라 회장과 테니스 전설 비욘보그. [제공=휠라코리아]

휠라 관계자는 “비욘 보그와 함께 이번 위촉식을 시작으로 테니스를 대표 종목으로 육성해오고 있는 휠라의 활약을 전 세계 브랜드 팬들에게 알려나갈 예정”이라며 “비욘 보그는 휠라의 히스토리나 테니스를 대중에게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테니스 종목과 연계한 휠라의 브랜드 활동을 전방위에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휠라와 비욘 보그의 특별한 인연은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비욘 보그는 휠라와 함께 1976년부터 1980년까지 5회 연속 윔블던 대회 제패를 포함해 총 11번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획득하는 등 오늘날까지도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라 불리고 있다.

테니스 전설 비욘보그의 선수 시절. [제공=휠라코리아]

특히 비욘 보그는 뛰어난 성적과 함께 테니스 패션의 새 바람을 몰고 온 장본인으로도 유명하다. 1970년대, 비욘 보그가 경기 중에 착용했던 휠라 유니폼은 기존 백색 위주의 유니폼에서 탈피해 휠라 고유의 컬러풀한 색채를 반영해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테니스 코트 패션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이를 통해 휠라는 당시 개념조차 생소했던 ‘스포츠 마케팅’의 효시를 일궜다고 평가받았다.

이번 위촉식에서 윤윤수 휠라 회장은 “휠라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전설의 비욘 보그를 휠라의 가족으로 다시 맞이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독특한 개성으로 무장, 두려움 없이 코트 위를 누볐던 테니스의 전설과의 조우로 테니스 명가로서의 다채로운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