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루부터 타석까지 놓치지 않고 본다’…LG ’U 프로야구’ 새 단장

-‘포지션별 영상’, ‘TV로 크게 보기’ 등 4대 핵심 기능으로 개편
-“‘속도, 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 최적화 서비스”
-VR, AR 등 5G 기능 업그레이드 계획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유플러스가 실시간 야구 중계 서비스 ‘U 프로야구’를 새롭게 단장했다.

오는 24일 개막하는 프로야구 시즌부터 LG유플러스 가입자들은 1루부터 타석까지 포지션별로 경기를 한 눈에 시청하고, 지나간 경기 장면을 실시간으로 돌려보는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서비스는 LG유플러스 가입자들에 한해 제공되는 것으로, 타 통신사 가입자들은 이용할 수 없다.

LG트윈스 응원단장과 치어리더들이 새롭게 개편된 LG유플러스의 ‘U 프로야구’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LG유플러스]

21일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롭게 개편한 ‘U 프로야구’ 서비스를 소개했다

‘U 프로야구’는 지난해 3월 첫 선을 보인 서비스로, 출시 6개월만에 누적 이용자 수가 108만명을 돌파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크게 ▷ 포지션별 영상 ▷TV로 크게 보기 ▷득점장면 다시보기 ▷상대 전적 비교 등 4가지 기능이 마련됐다.

이 중 ‘포지션별 영상’은 이번 개편을 통해 처음 선보이는 기능이다.

TV 중계 장면에서는 볼 수 없는 홈, 1루, 3루, 외야 선수 움직임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 포지션별 분할 화면이 메인 중계 화면 아래 부분에 떠, 경기장 구석 구석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TV 크게 보기’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별도의 연결 케이블 없이 아이콘 클릭 만으로 스마트폰 중계 화면을 LG유플러스 인터넷TV(IPTV)와 연결해 큰 화면으로 시청할 수 있다.

TV연결은 ‘U IPTV’에서만 가능하다. 최신 셋톱박스인 ‘UHD 1,2’ 셋톱박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가능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갤럭시S8ㆍ노트8ㆍS9, LG전자 G6ㆍV30ㆍV30S 모델이다.

LG유플러스는 해당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과 셋톱박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올 하반기에는 U tv에 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을 별로 탑재해 스마트폰 연결 없이도 자체적으로 서비스를 이용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득점 장면 다시보기 기능은 기존에 최대 2시간전 영상까지 재생이 가능했던 것에서 5시간30분전으로 시간이 확대됐다. 경기 중 주요 장면의 다시 보기도 가능하다.

또 기존 텍스트로만 제공하던 상대 전적 비교 기능은 통산 3년 간 누적 타구, 투구 분포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그래픽 이미지로 구현해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U 프로야구’가 지난달 선보인 ‘속도, 용량 걱정없는 데이터 요금제’를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요금제 가입자는 고압축코덱(HEVC)을 적용한 고화질 경기를 데이터 제한없이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가입자들은 일정 수준의 데이터 용량이 소모되면 일반화질로 전환돼 시청할 수 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올해 상반기에는 인기 스포츠와 통신 서비스를 접목한 차별화된 모바일 중계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일 것”이라며 “내년 5세대(5G) 통신이 상용화되면 화질, 화면수, 타임슬라이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제공 서비스 기능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