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어서옵쇼 ③] 나홀로족 증가에 달라진 가구 소비패턴…“작고 저렴하게”

-합리적인 가격에 유행맞춰 ‘패스트퍼니처’ 확산
-생활가전은 가심비 바람…“비싸도 필요한 것”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 서울 공덕동 전세 오피스텔에 입주하는 1인가구 직장인 홍모(36) 씨는 최근 이사하면서 혼자 앉을 수 있는 리클라이너 쇼파를 구입했다. 온라인 쇼핑몰을 이곳 저곳 검색해 10만원대로 저렴하게 샀다. 반면 최근 유행인 스타일러는 100만원 넘게 들여 구매했다. 굳이 세탁까지 할 필요는 없는 상태인 출근용 양복을 간편히 산뜻하게 해서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홍 씨는 “전세계약이라 자주 이사를 다니고 혼자 살아 가구는 작고 저렴하게 구매하지만 가전은 필요에 따라 비싸지만 필요한 것을 구매한다”고 했다. 

1인가구가 늘면서 가구와 가전 소비 패턴이 달라지고 있다. 3~4인 쇼파 대신 저렴한 1인용 쇼파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인기를 끌고 있는 1인가구.

1인가구가 늘면서 가구와 가전 소비 패턴도 달라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G마켓 사이트에서 가구 카테고리 전체 판매량은 전년대비 26% 늘었으나 1인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3%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가구를 대표하는 소파와 식탁 객단가는 지난해 각각 7%, 10% 감소했다.

가구는 전통적으로 ‘한 번 사면 평생 쓴다’는 인식이 강했으나 합리적인 소비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저렴한 가구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다. 직접 조립하는 DIY(Do it Yourself) 가구의 객단가와 저렴한 가격대의 수납장과 의자 품목은 지난해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안팎의 증가세를 보였다.

G마켓 관계자는 “패스트패션을 추구하는 제조ㆍ유통 일괄형 패션(SPA) 브랜드처럼 가구도 유행을 타는 현상이 확대되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가구를 산 뒤 그때그때 바꾸려는 ‘패스트 퍼니처’ 소비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가전은 ‘럭셔리’와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 바람을 타면서 가구와 정반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G마켓 가전 카테고리의 객단가는 10% 증가했다. 상품군별로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계절 가전 객단가는 전년 대비 17% 늘었다. 단일 품목으로는 공기청정기의 1인당 평균 구매액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고, 건조기ㆍ스타일러의 경우 315% 증가했다.

이들 모두 예전에는 ‘필수 가전’으로 꼽히지 않았던 제품이다. 하지만 최근 건강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고성능ㆍ고효율 제품에 과감한 비용을 투자하는 소비 패턴이 확산하는 것으로 G마켓은 분석했다.

G마켓 관계자는 “1∼2인가구가 늘면서 가구에서는 싼 제품을 최소한으로 구매하는 미니멀리즘(최소한주의) 경향이 확산하고 있으며 가전은 공기청정기 등 웰빙과 건조기ㆍ스타일러 등 편의를 위해 필요한 제품을 대부분 구매하는 맥시멀리즘(최대한주의) 소비 행태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