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국전력기술, ‘ICT기반 에너지 융ㆍ복합 사업’ 공동협력

- 열병합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분야 공동 사업기회 발굴 모색
- 발전소 에너지관리시스템 및 스마트발전소 공동개발 협력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KT와 한국전력기술이 21일 서울 광화문KT 사옥에서 ‘최첨단 ICT기반 에너지 융ㆍ복합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에너지 융ㆍ복합 사업기회 발굴 ▷발전소 에너지관리시스템 개발 ▷스마트발전소 구현을 위한 기술개발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열병합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도 공동 발굴하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향후 발전소 운영감시, 위험상황 예측진단 및 위험 조기경보, 분산형 에너지관리 등이 가능한 발전소 에너지관리시스템(Plant EMS)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며, 발전소 에너지 관리시스템을 KT-MEG과 연계해 IoT, 빅데이터, AI 기반의 스마트 발전소를 구현할 계획이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은 “국내 최고의 발전엔지니어링사인 한국전력기술과 상호보완적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열병합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분야에서 공동사업 개발을 통해 양사 사업의 부가가치를 확대함과 동시에 고객 편익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은 “양사의 핵심 역량과 기술력을 접목해 기술 혁신을 이뤄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에너지 신산업 분야 진출 확대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KT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on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