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퓨리케어 제습기 美서 친환경 인증

- 美가전제조사협회 ‘지속가능성 인증’ 획득…제습기 업계 최초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LG전자 퓨리케어 제습기가 미국에서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미국에서 출시되는 LG 퓨리케어 제습기 2종이 제습기 업계 최초로 미 가전제조사협회(AHAM)가 주관하는 ‘지속가능성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미 가전제조사협회는 소비자들이 친환경 제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지난 2012년 ‘지속가능성 인증’을 도입했다. 


협회가 지정한 규격인증기관은 원자재 사용에서 생산운영 관리, 에너지 소비량, 폐기관리 등 모든 과정에 걸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심의한 후 해당 요건을 만족한 제품에 한해 인증을 부여한다.

LG전자는 협회 지정 규격인증기관인 캐나다규격협회(CSA)를 통해 제습기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았다.

LG 퓨리케어 제습기 2종은 25ℓ와 33ℓ대 대용량이지만 에너지효율이 높아 미국 환경 보호청(EPA)이 주관하는 ‘에너지스타’ 인증도 받았다.

난연 소재와 내열성이 강한 부품을 사용하고, 과도한 발열을 방지하는 ‘안전대기모드’를 적용하는 등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앞서 LG전자는 미 가전제조사협회로부터 냉장고, 세탁기, 더블 오븐레인지, 건조기로도 동일한 인증을 받았다.

특히 세탁기, 더블 오븐레인지, 가스건조기에서 해당 인증을 받은 것은 가전업계 처음이었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제품을 구매할 때 지속가능성을 중요한 기준으로 여기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며 “제품 제조부터 사용, 폐기에 이르기까지 점차 엄격해지는 친환경 기준을 모두 충족하는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진정한 고객 가치를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