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북미 석유 개발 영토 넓힌다

- 셰일 개발업체 롱펠로우 지분 전량 인수
- 전세계 셰일혁명 진원지 美 석유 개발 시장 공략 가속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셰일혁명’의 진원지 미국 셰일 개발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014년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셰일 생산광구 독자 운영권을 확보한 바 있는 SK이노베이션은 21일 셰일 개발 업체의 지분을 추가로 인수하는 데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21일 100% 자회사인 SK E&P America를 통해 미국 셰일 개발업체인 롱펠로우(Longfellow Nemaha) 사의 지분전량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셰일개발 전문업체 롱펠로우 사의 지분 전량을 인수한 지역 위치도 [제공=SK이노베이션]

앞서 지난 20일 SK이노베이션은 공시를 통해 SK E&P America에 약 4853억원의 출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출자 금액은 롱펠로우 지분 인수 외에도 향후 토지 임대, 시추 등 미국 내 석유개발사업의 성장 투자에 사용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상반기 중 지분 인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앞서 2014년 SK플리머스(SK Plymouth)를 설립,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셰일 생산광구 독자 운영권을 확보한 바 있다.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현재 미국 내에서 하루 2500배럴의 셰일오일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롱펠로우 인수로 확보한 광구는 미국 내 셰일 개발지로 주목받고 있는 오클라호마 주의 STACK(Sooner Trend, Anadarko, Canadian, Kingfisher)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SK폴리머스가 확보한 미국 오클라호마 주 그랜트 카운티와 가필드 카운티 생산광구로부터 약 40㎞ 떨어져 있다. 

SK이노베이션이 보유하고 있는 오클라호마 광구 [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향후 SK플리머스와 롱펠로우가 소재한 지역에 대한 개발을 강화하고 중장기적으로 인근 지역으로까지 개발 범위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인수 계약을 계기로 미국 STACK 지역의 일류 운영업체로 도약할 것”이라며 “향후 전통석유 사업과 비전통석유 사업 사이에 균형잡힌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전 세계 에너지혁명의 진원지인 미국 셰일 오일 시장 공략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석유개발 사업도 한층 힘을 받을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1983년 인도네시아 카리문 광구에 지분 참여를 시작으로 페루, 베트남, 중동 등지에서 전통석유를 생산해왔다. 2017년 기준 SK이노베이션은 9개국 13개 광구에서 5억3000만BOE(석유환산배럴)의 매장량을 확보해 일 평균 5만5000BOE의 원유 및 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독자 운영권을 보유한 중국 남중국해 PRMB 17/03 광구에서 석유를 발견, 하루 최대 3750배럴의 원유 시험 생산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