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사로잡은 현대백화점 프리미엄 HMR ‘원 테이블’

- 백화점 VIP 입맛 잡고 출시 4개월만에 20만개 판매
- 올해 신제품 50여 종 출시…해외 수출도 추진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현대백화점이 선보인 프리미엄 가정 간편식(HMR) ‘원 테이블’이 백화점 VIP 입맛을 사로잡으며 대표적인 프리미엄 HMR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고급 식재료와 유명 맛집의 조리법을 앞세운 ‘프리미엄 제품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21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출시한 프리미엄 가정 간편식 원 테이블의 누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VIP 고객 매출 비중이 51.2%를 기록했다. 매출의 절반 이상이 입맛이 까다로운 VIP 고객에게서 나온 셈이다. 원 테이블은 출시 4개월 만에 20만개가 판매되며 당초 판매 목표를 30% 이상 초과 달성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의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원 테이블’이 출시 4개월 만에 20만개가 판매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주목할 만한 점은 트렌드에 민감하고, 유행을 선도하는 서울 강남 지역에서의 원 테이블 매출이 높다는 사실이다. 원 테이블 전체 매출의 48.1%가 압구정본점(28.0%)과 무역센터점(20.1%)에서 나왔다.

특히 지역 특색을 살린 제품들이 맛과 영양을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VIP 고객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화식한우와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으로 만든 ‘화식한우 소불고기’와 강원도 양구 시래기로 만든 ‘양구펀치볼 시래기밥’, 양대창구이 전문점 오발탄의 ‘양볶음밥’ 등은 매장에 풀리는 당일 완판될 만큼 반응이 뜨겁다.

한번 구매한 고객이 다시 구매하는 재구매율도 다른 가정 간편식보다 두배 가량 높은 65%에 달한다. 소불고기(2인분) 1만7200원, 오발탄 양볶음밥(2인분) 1만원 등 판매 가격이 다른 가정 간편식보다 5~20% 가량 비싸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고무적인 수치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대부분의 가정 간편식이 가격을 앞세운 것과 달리, 다소 가격이 높더라도 좋은 원재료를 사용해 고객이 만족할 만한 수준의 제품을 선보인 게 성공의 비결”이라고 했다.

현대백화점은 원 테이블이 대세 HMR로 급부상하자 토종 식품 브랜드 ‘명인명촌’, 프리미엄 한우 브랜드 ‘화식한우’ 등을 잇는 현대백화점 식품관의 대표 먹거리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우선, 현대백화점은 올해 안에 신제품 50여 종을 출시한다. 벌교 꼬막밥, 담양 죽순밥 등 지역 유명 맛집 고유의 맛을 그대로 살리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향후 상품 수도 300여 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해외 수출도 준비 중이다. 매년 50만명이 방문하는 ‘홍콩 식품 박람회’에 참가해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을 목표로 일본ㆍ홍콩 등 아시아 유명 백화점에 입점도 추진할 방침이다.

홍정란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 상무는 “가정 간편식에 대한 과거와 달리 간단하고 저렴하게 한 끼를 때우기 보다는 심리적 만족감이 높은 프리미엄급 상품을 선택하려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라고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