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지율 69.3%…70%선에서 보합세

- 민주당ㆍ한국당 지지율 상승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대통령 개헌안 발의에 대한 찬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보합세를 보였다. 반면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거대 정당을 중심으로 지지층이 결집하는 형국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9~2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2.5%포인트) 긍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0.3%포인트 내린 69.3%(매우 잘함 48.7%, 잘하는 편 20.6%)를 기록, 2주째 70%선에 근접하며 보합세를 나타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6%포인트 오른 26.4%(매우 잘못함 16.6%, 잘못하는 편 9.8%)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 70.1%(부정평가 23.5%)를 기록한 뒤,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와 ‘3ㆍ26 대통령 개헌안 발의’,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 관련 소식이 있었던 19일에는 70.9%(부정평가 23.9%)로 올랐다.

이후 청와대가 ‘헌법전문ㆍ기본권’ 개헌안을 발표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및 구속영장 심사 관련 보도가 이어졌던 20일에는 70.4%(부정평가 25.2%)로 하락한 데 이어, 청와대가 이틀째 ‘지방분권ㆍ국민경제’ 개헌안을 제시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보도가 지속됐던 21일에도 69.3%(부정평가 26.7%)로 내렸다.

보수층에서는 상당한 폭으로 하락한 반면, 진보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하는 등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태도가 진영 간에 뚜렷하게 엇갈렸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이러한 지지층 변화 양상은 청와대의 3ㆍ26 대통령 개헌안 발의 방침과 헌법전문, 기본권, 국민경제(토지공개념) 등 개헌안 내용을 둘러싸고 벌어진 여야 간의 대립이 격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에서는, 6ㆍ13 지방선거 출마 예비후보자들의 활동이 본격화되면서 중도층과 진보층은 민주당, 보수층은 한국당으로 각각 결집하며 양당이 동반 상승했다.

민주당은 53.8%로 2주째 상승하며, 50%대 초중반의 강세를 이어갔고, 한국당 역시 21.1%를 기록하며 다시 20%대로 반등했다.

반면 바른미래당은 5.9%로 2주째 약세가 이어지며 최저치를 경신했고, 정의당 또한 민주당의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4.5%로 하락했다. 민주평화당은 지난주와 같이 2.7%를 기록했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email protected]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