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아마존 1위…삼성전자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기업이나 미국에 진출한 기업 가운데 전문가들이 가장 일하고 싶은 곳으로 세계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을 꼽았다고 CNBC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국의 삼성전자도 21위에 랭크됐다.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을 선정하는 ‘2018년 톱 컴퍼니’ 리스트는 전 세계 5억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비즈니스 인맥사이트 ‘링크트인’(LinkedIn)이 선정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링크트인은 자사 회원 가운데 1억4천600만 명의 활동을 분석하는 한편, 기업에 대한 관심과 기업과 직원 간의 관계, 기업에 대한 구직 수요, 직원 보유 규모 등을 종합 평가해 리스트를 선정했다. 링크트인은 다만 자사와 모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는 평가에서 제외했다.

주로 IT(정보기술)나 미디어, 금융 관련 기업에 대한 선호가 몰렸다.

링크트인은 아마존에 대해 글로벌 직원이 56만6천 명에 이르고 지난해 홀푸드를인수하고 제2의 사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과 지난 미국 대선 때 5천만 명 이상의 회원 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됐다는 스캔들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페이스북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클라우드 컴퓨팅기업 세일즈포스와 세계최대 전기차업체인 테슬라, 애플, 컴캐스트 NBC 유니버설, 월트 디즈니 컴퍼니, 오라클, 넷플릭스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스포티파이, 우버, 매켄지 & 컴퍼니, 어도비, 에어비앤비, 타임워너, 델, JP모건체이스,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IBM 등의 순으로 20위권내에 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