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금리역전]금융당국 “외자유출 우려 크지 않다”

거시경제금융회의서 밝혀
“금리 외 다양한 요인 작용”
취약계층 가계빚 관리 강화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당국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과 한국과 미국 간 금리역전 현상으로 인한 외국인 자본유출 우려와 관련해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시장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고 “금리역전에 따른 급격한 자본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 Fed의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인상으로 한미간 기준금리가 2007년 이후 약 10년 반만에 역전되면서 외국인 자금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금융당국은 “외국인 자본유출입은 내외금리차 이외의 다양한 요인에 의해 결정되고 특히 우리나라에 투자된 외국인 자금의 약 85%를 차지하는 주식자금은 국내경기 상황과 기업실적 전망 등에 좌우된다”며 “나머지 15%인 채권자금은 주로 주요국 중앙은행이나 국부펀드 등 중장기 투자자들로 구성되어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새벽 Fed는 기준금리를 1.25~1.50%에서 1.50~1.75%로 0.25bp(1bp=0.01%) 인상했다. 이로써 한국 기준금리인 1.50%를 역전했다.

금융당국은 “FOMC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뉴욕시장에서는 주가는 약보합세로 마감하였으며, 미 국채금리가 하락하고 달러화는 약세를 시현하였으나, 전반적으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며 “이는 시장이 이번 금리인상을 이미 예상하였고,향후 금리인상 속도에 대해美 연준이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번 FOMC 결과를 감안할 때, 향후 미국의 급격한 금리인상에 대한 시장 우려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이나,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가계부채 총량을 신 총부채상환비율(DTI) 도입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상환부담 완화에 주력하고 있고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책금융 확대 등을 통해 자금조달 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데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미국 등 주요국 경제상황과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최근의 보호무역주의 움직임과 4~5월 개최 예정인 南北 그리고 남북정상회담 결과 등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하며 만약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에는 사전에 마련한 대응계획에 따라 필요시 적절한 시장안정 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