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3년 연속 1위

-보조인지도 97.7%, 치킨프랜차이즈 중 최고점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교촌치킨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에서 주관하는 ‘2018년 제20차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orea-Brand Power Index, 이하 K-BPI)’ 브랜드 치킨전문점 부문 1위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교촌치킨은 2018년 K-BPI 브랜드 치킨전문점 부문에서 총점 1000점 중 686.2점을 받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인지도, 선호도, 이용가능성 등 항목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보조인지도 항목에서는 97.7%를 기록하며 대다수의 국민들이 인지하고 있는 브랜드로 인정받았다.

교촌치킨이 K-BPI 브랜드 치킨전문점 부문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교촌치킨은 가맹점의 상권 보호를 최우선 영업 방침으로 삼고 신규 가맹점 개설 시에 원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 가맹점 숫자를 늘리기 급급하기 보다 철저한 상권보호 정책으로 가맹점 하나하나가 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지원하는데 주력하는 점을 교촌치킨의 상생 가치로 삼는다.

또한, 파트너사와도 공정한 거래를 실현해 상생 협력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원자재 파트너사들과 100% 현금결제를 해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장기적 협력관계를 유지한다. 파트너사와의 공정거래는 가맹점에 안정적인 원자재 수급으로 이어지는 높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정도경영을 바탕으로 상생하는 교촌의 가치를 소비자들이 알아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상생을 바탕으로 최고의 제품과 최상의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