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총기강도에 1억 명품시계 강탈 당한 EPL 前구단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잉글랜드 축구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 팰리스의 사이먼 조던(50) 전 구단주가 총을 든 복면강도에게 10만 파운드(한화 약 1억5천만원) 상당의 시계를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BBC방송과 더 타임스, 데일리 메일 등 영국 매체들은 조던 전 구단주가 21일 오후 1시(현지시간)께 런던 남부 크로이던에서 마세라티 승용차를 타고 가다 신호대기 중 모터바이크를 탄 남성이 총을 들이대고 위협, 스위스 명품시게 ‘프랑크 뮐러’를 빼앗아 달아났다고 전했다.

프랑크 뮐러 명품시계의 한 종류. [사진=연합뉴스]

조던은 80세 부친을 태우고 병원으로 가던 중이었다.

그는 “신호대기 중 차에 앉아 있었는데 어떤 남자가 얼굴에 총을 들이대며 시계를 내놓으라고 큰소리로 위협했다”며 “아무도 다치지 않아 다행이지만 그 시계는 크리스털 팰리스가 프리미어리그로 승격된 것을 기념해 큰 맘 먹고 구입한 것이라 내겐 특별히 감성적 가치가 있는 애장품”이라고 말했다.

앞서 당시 잉글랜드 풋볼리그에서 최연소(32) 구단주였던 그는 2000년부터 2010년까지 크리스털 팰리스 회장을 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