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갑질 논란’ 강영국 대표, 주주에게만 ‘송구·재발방지’ 약속?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림산업 강영국 대표가 최근 임직원 하청업체 갑질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22일 강영국 대표는 서울 종로구 본사 강당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근 제기된 갑질 논란에 대해 “불미스러운 이슈로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주주들에게 사과의 입장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강 대표는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이번 일을 전화위복 계기로 삼아 새로운 조직을 운영하고 혁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강 대표의 발언을 놓고 일부에서는 이는 주주들에 대한 사과이지 갑질을 당한 하청업체들에 대한 사과는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대림산업 일부 임직원들이 건설 현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이용, 하청업체로부터 지속적으로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가 드러나면서 경찰에 무더기 입건된 바 있다.

한편 대림산업은 이날 주총에서 남용 대림산업 건설사업부 고문,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 본부장, 김상우 대림산업 석유화학사업부 사장 등 3명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또한 올해 수주금액 총 7조원, 매출액 8조원을 경영목표로 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