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원광대치과병원, ‘치주질환’ 위험성 알리기 앞장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치주질환은 단순한 잇몸병이 넘어선 대표적 구강질환 중 하나로 꼽힌다. 국내에서도 인구 1000명당 273명이 겪어본 국민질환, 외래진료가 가장 많은 질병 2위에 오를 정도다. 하지만 이 같은 지표에도 불구하고 큰 자각증상이 없는 침묵의 질환이라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대전원광대학교치과병원은 치과의료기기업체 베가와 공동으로 치주질환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위험성을 알리기 위한 세미나와 캠페인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원광대 의료진 및 지역병원을 대상으로 치주질환 치료제인 ‘엠도게인의 임상적 의의와 활용’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열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원광대치과병원에 따르면 엠도게인은 치주질환 등으로 상실된 경조직 및 연조직의 재생을 위해 개발된 젤 타입의 치주 조직 재생 치료제다. 엠도게인은 생물학적 원리에 기초해 개발된 제품으로 돼지의 치배에서 추출한 법랑기질단백질을 토대로 자연치의 생물학적 발생과정을 그대로 재현, 소실된 치주 조직을 재생시키고, 치아 주변의 조직을 건강하게 회복시킨다.

엠도게인은 20년 이상 전 세계 200만명 이상의 환자들에게 안전하게 시술된 제품으로 600건 이상의 임상 논문과 1000건 이상의 과학논문을 근거로 안전성이 입증됐다. 특히 국내에서 유일하게 의료보험 급여 항목에 포함되는 치주 치료제로 치료의 문턱도 낮은편이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한 원광대치과병원 이재홍 교수는 “치주질환은 조금만 빨리 치료받고 관리하면 자연치아를 유지할 수 있는 질병이지만 자각증세가 없어 심각성이 크다”면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지추질환의 위험성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대전 충청지역을 포함한 중부지역 치주질환치료의 거점병원으로 발돋음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본혁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