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개헌안 발의, 찬성 60% vs 반대 29%

- 진보ㆍ중도는 찬성, 보수는 반대…진영 대결 양상 뚜렷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국민 10명 중 6명은 문재인 대통령의 3ㆍ26 개헌안 발의를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2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 오차는 신뢰수준 95%에 ±4.4%포인트) ‘국회의 개헌 의지가 약하고 개헌의 조속한 추진을 위하여 찬성한다’는 응답이 59.6%로, ‘야당에 개헌 무산의 책임을 지우려는 정략적 시도이므로 반대한다’는 응답(28.7%)의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리얼미터]

지역별로는 광주ㆍ전라(찬성 72.6% vs 반대 13.4%), 서울(65.9% vs 23.6%), 경기ㆍ인천(64.0% vs 26.9%), 대전ㆍ충청ㆍ세종(58.2% vs 22.0%), 부산ㆍ경남ㆍ울산(54.9% vs 31.5%) 순으로 절반 이상이 찬성했다. 반면 대구ㆍ경북(찬성 29.2% vs 반대 62.0%)에서는 반대 여론이 두 배 이상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찬성 75.4% vs 반대 14.5%)에서 찬성 응답이 70%대 중반으로 가장 높았고, 20대 (69.0% vs 23.8%), 30대(65.7% vs 29.8%), 50대(54.8% vs 30.5%) 순으로 찬성이 우세했다. 60대 이상(찬성 39.9% vs 반대 41.5%)에서는 반대가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찬성 90.9% vs 반대 2.5%)과 정의당(81.3% vs 0.0%), 민주평화당(80.1% vs 6.3%) 지지층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자유한국당(5.9% vs 82.6%)과 바른미래당(17.7% vs 64.2%) 지지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조사됐다. 무당층 (26.5% vs 44.7%)에서도 반대가 우세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84.7% vs 반대 8.2%)과 중도층(63.6% vs 26.1%)에서 대다수가 찬성한 반면, 보수층(26.2% vs 63.7%)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