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스타 회장“금호타이어 한국법인 유지 먹튀는 없다”

금호타이어 인수에 나선 더블스타 차이융썬 회장이 22일 일명 ‘먹튀’는 있을 수 없으며 한국 법인을 유지할 것임 강조, 금호타이어 매각에 극적인 전환점이 될 지 주목된다.

차이융썬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가진 ‘산업은행-더블스타 공동 기자간담회’에서 “금호타이어의 발전과 설비, 기술의 업그레이드와 시장 경쟁력을 위해 한국에서 금호타이어가 충분한 시장 경쟁력 갖출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의 지리자동차가 볼보를 인수하는 모델 방식으로 금호타이어 본사는 한국에 두고 독립운영할 것임을 보장했다.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연 방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이대현 산은 수석부행장. [연합뉴스]

차이 회장은 “금호타이어를 인수하려는 목적은 통제하거나 소유하려는게 아니다”며 “협력하고자 하는 파트너가 되려는 목적으로 인수를 계획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금호타이어의 뿌리는 분명 한국에 있다”며 “중국에는 뿌리가 깊어야 가지가 풍성하다라는 말이 있는데 우리는 금호타이어라는 나무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뿌리를 더 강조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차이 회장은 금호타이어 노조와의 조속한 만남도 희망했다.

그는 “노조는 회사의 발전과 미래에 있어 아주 중요한 일부분”이라며 “노조와 협력관계를 맺는다는 것은 금호타이어 정상화와 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더블스타의 이념과 철학은 직원이 가장 우선”이라며 “금호타이어가 노조와 직원들과 체결한 합의에 대해, 기존 합의든 지금 체결하고자 하는 합의든 아니면 미래 합의든 모두 다 존중할 것”이라고도 했다.

차이 회장은 “금호타이어의 과거와 오늘날 성과에 있어 노조가 큰 역할을 했다”면서 “노조와 주주, 경영진, 거래처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하나의 운명공동체라고 생각하며, 금호타이어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차이 회장은 기자회견이 끝난 이후 광주로 내려가 노조를 만날 예정이다.

이번 만남은 금호타이어 사태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해외매각 철회’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던 노조의 입장도 바뀌고 있다.

금호타이어 노조 관계자는 차이 회장과의 만남에 대해 “우선적으로 최근 불거진 더블스타의 재무상태와 고용보장 두가지 측면에 대한 더블스타 측 자료를 요청해 받아본 뒤 차이 회장과의 면담을 결정하겠다”며 기존 입장에서 선회했다.

한편,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약 646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유상증자가 실현되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지분을 45% 확보해 최대주주 지위에 오르게 된다. 이와 별도로 시설자금 용도 2000억원을 투입하고 최소 5년간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한다.

하지만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오는 30일까지 더블스타의 투자유치가 무산될 경우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채권단이 벌인 실사 결과 금호타이어의 계속기업 가치는 4600억원으로 청산가치 1조원의 절반에 불과했다.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국내 공장은 청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정환ㆍ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