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24시간 보험업무 돕는다…SK㈜ C&C, 현대해상 영업포털 시스템 구축

- AI 챗봇, 사용자 맞춤형 포털 서비스 구축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인공지능(AI) 로봇이 365일, 24시간 보험설계 업무를 돕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SK㈜ C&C는 현대해상화재보험의 디지털영업 포털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작년 2월 개발에 착수해 총 13개월이 소요됐다. 보험 가입 설계, 청약 처리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금융감독원 정보보호규정에 따라 망분리도 도입됐다. 이외에도 ▷개방형 차세대 웹표준 기술인 HTML5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챗봇 ▷사용자 맞춤형 환경 개선(UX) 등이 적용됐다.

SK㈜ C&C 개발자가 인공지능 서비스 ‘에이브릴(Aibril)’ 기반 ‘고객 상담 챗봇’ 사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SK㈜ C&C]

‘AI 챗봇 서비스’는 SK㈜ C&C의 AI 서비스인 ‘에이브릴(Aibril)’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365일, 24시간 보험 설계 업무를 돕는다. 영업현장의 질문을 이해하고 적합한 답을 찾아 즉시 제공하고 상품 설계를 돕는다.

이와함께 SK㈜ C&C는 영업 포털도 초급 설계사, 고급 설계사, 대리점 사용인(GA), 관리자별로 맞춤형으로 구현했다.

사용자는 필요한 기능과 메뉴만으로 ‘나만의 영업 포털’을 구성할 수 있다.

현대해상은 이번 포털 개선으로 설계사의 업무처리 속도가 30~40% 이상 향상되고, 고객의 보험서비스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강우진 SK㈜ C&C 금융사업2본부장은 “현대해상 고객들은 어느 설계사를 만나든 자신의 필요에 맞는 최상의 보험 서비스를 빠르게 안내받게 될 것”이라며 “SK㈜ C&C는 보험업무 혁신을 위한 디지털 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