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서울장수막걸리와 손잡고 인도 시장 공략

-전용 수출 제품 ‘라후아 막걸리’ 현지 판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롯데주류가 막걸리를 통해 인도 시장 공략에 나선다.

롯데주류는 ‘라후아(Rahua) 막걸리’를 인도에 수출하고 3월부터 본격적인 현지 판매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초도 수출 물량은 약 2800상자(350ml, 24캔) 규모로 인도 북부 델리 지역의 주요 편의점, 마트를 중심으로 판매된다.

인도의 한 매장에서 현지인이 라후아 막걸리를 살펴보고 있다.

라후아 막걸리는 알코올 도수 4.5도, 350ml 용량의 캔 제품으로 막걸리 전문 제조 업체인 서울장수막걸리에서 제품을 생산하고 롯데주류가 수출 업무 및 현지 마케팅을 담당하기로 한 동반 성장 합작품이다.

막걸리에 익숙하지 않은 현지 소비자들이 내용물을 골고루 섞은 후 마실 수 있도록 막걸리 음용 방법도 그림으로 알아보기 쉽게 표시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한국의 식(食)문화가 인도 내에서 고급 문화로 인식 되면서 막걸리 음용층이 증가하고 있어 라후아 막걸리를 수출하기로 결정했다”며 “향후 지속적인 수출을 통해 현지의 막걸리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중ㆍ남부 지역까지 판매 채널을 확대해 인도 내 막걸리 시장 저변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주류는 라후아 막걸리와 함께 맥주 발효 원액에 추가로 물을 타지 않은 국산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의 인도 수출도 시작해 우리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약 21조원에 달하는 인도 주류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choi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