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상의 회장 재선임 “한국 경제 변화시킬 사회적 동력 제공하겠다”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2일 재선임됐다.

지난 2013년 8월 중도 사임한 손경식 전 회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한 뒤 2015년 3월 22대 회장에 추대된 박 회장은 이번 연임으로 오는 2021년까지 대한상의를 이끌게된다. 박 회장의 3기 체제가 닻을 올린 것이다.

대한상의는 이날 오전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 회장을 23대 대한상의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 


박 회장은 취임사에서 과감한 개혁을 위해 사회 전반에 가득한 기득권을 내려놓을 것을 주문했다.

그는 “변화의 길목마다 기득권이라는 장벽이 대단히 견고하게 자리잡고 있다고 느낄 때가 많았다”면서 “자신이 가진 능력보다 더 많은 보상을 누리는 것을 당연시하는 풍토가 줄어들 때, 과감한 개혁이 가능해지고, 다이나믹한 기회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규제 개혁뿐 아니라 한국 경제를 변화시킬 사회적 동력을 제공하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며 “옳고 정당한 목소리를 현실성있게 담아 내기 위해 대한상의의 연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우리 사회의 대화와 소통의 중심에 서서 국가 경제의 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며 “경제계가 뜻을 모아 진정성있는 변화의 모습을 보이고 작은 변화부터 하나, 둘 만들어 간다면 상공인들이 박수받고, 사회적 지위 또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