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희 시의원, 관악구청장 출마 선언

-비전으로 ‘더불어 으뜸 관악구’ 제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박준희 전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장(더불어민주당 소속)이 6ㆍ13 지방선거 관악구청장에 출마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일 관악구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악경제의 구원투수, 푸른관악 생태구청장, 혁신교육 특별구청장, 관악경전철 해결사, 문화복지 선도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40여 년간 구의원과 시의원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키워준 관악구민과 당원 동지들에게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새로운 관악발전 비전으로 ‘더불어 으뜸 관악구’를 제시했다.


주요 공약으로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 낙성벤처밸리ㆍ대학창업밸리 조성, 청년청 신설, 청년주택 확대 ▷봉천천ㆍ도림천ㆍ생태숲 가꾸기, 관악형 도시농업 육성, 가족캠핑장 조성 ▷서울대의 관악구 인재 특별전형제도 도입 ▷신림선 조기완공, 서부선ㆍ난곡선 조기착공 ▷신봉터널 완성 ▷관악문화재단 신설, 생활체육 중점지원,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복지 등을 제시했다.

박 위원장은 전남 완도 출신으로 청년시절 평민당과 인연을 맺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 수립과 민주화를 위해 앞장섰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맡고 있다. 그는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으로서 43조원이 넘는 재정을 다룬 경험이 있어 예산에 밝다. 또 교통상임위원으로 관악 경전철의 밑그림을 그렸고, 환경수자원위원장으로 활약하는 등 교통과 환경 정책에도 전문성이 높다.

박 위원장은 “나라는 문재인, 관악은 박준희!”라며 “관악구민과 함께 하는 소통과 협치, 직접 민주주의를 통해 모두가 행복한 ‘더불어 으뜸 관악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