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푸틴 통화메모 유출자 찾기 분주…‘해고’ 경고도

푸틴에 ‘축하하지 마라’…메모 공개 파문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조언한 백악관 안보팀의 브리핑 메모가 언론에 공개되면서 백악관이 유출자 색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백악관의 한 고위 관료는 성명을 내고 “이 이야기가 정확하다면 누군가 대통령의 브리핑 문건을 외부에 유출했다는 뜻”이라면서 “정보의 유출은 해고할 만한 잘못이며 불법적인 일 같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의 조언을 무시하고 푸틴 대통령에게 재선을 축하한다는 말을 전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와 관련된 것이다. WP는 백악관 안보 보좌관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축하하지 말 것’(DO NOT CONGRATULATE)이라고 대문자로 강조한 브리핑 메모를 전달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무시하고 축하 메시지를 강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격노하면서 자신에 측근에게 “누가 정보를 누설했다고 생각하느냐”며 “행정부 내에서 나를 깎아내리는 사람이 있다는 생각을 재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미국 CNN은 전했다. 존 켈리 비서실장은 기밀서류인 대통령 브리핑 자료가 공개된데 화를 내며 유출자 파악을 위한 내부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파문은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로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사이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민감한 극비 문건이 언론에 그대로 공개됐다는 점에서 정보 보안 우려가 커지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근무한 샘 위노그래드는 트위터에서 “불법이든 아니든 대통령의 발언 사항을 유출한다면, 대통령을 보좌하는 것이 아니며 백악관에서 나가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