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혜련 “‘총리추천제’ 받아들일 수 없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백혜련 의원은 22일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총리추천제’도 일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권력구조 개편안 발표날인 이날 백 의원은 평화당ㆍ정의당이 요구하는 총리추천제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당의 입장을 전했다. 백 대변인은 “총리추천제는 말반 바꾼 것이지 이원집정부제와 다를 바 없다”며 “대통령의 권한을 약화시키고 국회 권한을 아주 강대하게 하는 의원내각제에 가까운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백혜련 의원

총리추천제는 공동교섭단체를 구성 중인 평화당과 정의당이 요구하는 정부구조 개편안으로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를 통과시키는 방법이다. 양 당은 ‘4년 연임제’에 찬성하는 대신 총리추천제로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백 대변인은 지방분권 등 정부에서 내놓은 대안 만으로도 권력분산이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내놓은 안에서도 (대통령) 권한 통제 장치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하는 26일부터 협상을 시작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수긍했다. 백 대변인은 “(5당 모두) 하는 협의라면 저희도 해야 할 것”이라며 “한시 바삐 논의에 들어가야 한다”고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