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등산 실족추락 가장 많다…3년 간 실족추락 1492건

-3년 간 전체 산악사고는 4518건
-봄철 사고 중 실족추락 34.7%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최근 3년 간 서울 시내에서 산악사고가 가장 자주 일어난 곳은 북한산으로 나타났다.

22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2015~2017년 집계한 ‘산악사고 구조 통계’에 따르면, 북한산이 117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도봉산 807건, 관악산 586건, 수락산 429건 등이 뒤따랐다. 구조 인원수도 북한산이 998명으로 가장 많았고, 도봉산 682명ㆍ관악산 550명ㆍ수락산 333명 등으로 집계됐다.

또 최근 3년 간 서울의 주요 산에서 산행 중 발생한 산악사고는 총 4518건으로 집계됐다.

<표>최근 3년 간 산악사고 구조 출동현황

산악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실족추락이 1492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반조난 667건, 개인 질환 391건, 자살기도 92건, 암벽등반 사고 77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루 평균 4건, 한해 평균 1506건의 산악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족추락 사고 가운데 절반 가량인 46.2%(690건)는 하산하다가 일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실족추락 사고는 지반약화, 과욕, 과로, 음주 등의 이유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며 “하산할 때는 근육에 긴장이 풀리면서 올라갈 때와는 달리 주의력이나 집중력이 떨어지는 만큼, 정상에서 음주하고 산에서 내려오면 신체 균형이 깨져 실족 위험이 크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2017년 봄(3~5월)에 일어난 사고는 1213건으로 전체의 27.6%를 차지한다. 봄철 사고 가운데는 실족추락이 421건(34.7%)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조난 148건(12.2%), 개인질환 89건(7.3%)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시 소방재난본부는 올 4,5월을 ‘2018년 봄철 산악사고 안전구조 종합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산악사고 예방 캠페인과 응급 구조함 정비를 벌일 예정이다.

이 기간에는 서울 주요 산의 등산로 입구에서 ‘봄철 등산목 안전지킴이반’을 운영하고 안전한 산행문화 정착을 위한 ‘산악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 또 등산 중 안전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 및 조치를 위해 서울시내 총 11개산에 설치된 응급구조함 53개소와 사고지점의 정확한 위치를 신고할 수 있는 위치표지판 등을 정비한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