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국내외 IR 활동 강화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부광약품이 유희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되면서 IR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진행중인 글로벌 신약 임상들과 외형 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주주 및 투자자들에게 더 잘 알리고 소통하기 위해서다.

부광은 수년간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도입하고 수출을 꾀하는 등 매출 성장을 위한 전략을 적극적으로 수립하고 실행해 왔다. 또 국내외 신약관련 펀드 및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수익원의 다각화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창출해 지속적인 R&D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해 최근 대표이사 직속 IR팀을 신설하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기관투자자 대상 1:1 미팅, 증권사 주최 코퍼릿데이 참석 활동 등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또 기존 반기마다 진행해오던 기업설명회를 올해부터는 분기마다 개최해 기관투자자들뿐 아니라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회사의 경영 현황 등을 더욱 알리고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