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ㆍAI 등 4차산업혁명 분야도 ‘명장’ 선정한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뛰어난 숙련 기술인을 뜻하는 ‘명장’ 자격이 빅데이터ㆍ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기술자에게도부여된다.

고용노동부는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2차 숙련기술 장려 기본계획’(2018~2022년)을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심의ㆍ의결했다고 밝혔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우수 숙련기술인 선정 인원을 확대하기로 하고, 빅데이터ㆍ인공지능(AI)ㆍ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기술자에게도 대한민국 명장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사진=헤럴드DB]

현재 명장으로 선정되면 일시 지원금이 지급되고, 해당 분야에서 계속 종사하면 매년 금전 지원을 받는다. 특히 우수 숙련기술인들이 학습과 경험을 통해 기술을 익혔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이른바 ‘암묵지’(暗默知) 기술에 대해서는 등록비ㆍ상품화 연구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숙련기술인이 특성화고와 중소기업에서 기술을 전수하는 ‘산업현장 교수제’를 장려하고, 한국폴리텍대학이 운영하는 융합형 기술훈련 과정도 확대할 방침이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특성화고 학과를 개편하고, 군(軍) 내 자격과정 운영을 확대해 장병들이 전역 후 바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숙련기술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한국잡월드에 초ㆍ중학생용 체험관을 마련하고, 학부모 대상 ‘숙련기술 진로 설명회’를 수시로 열기로 했다. 국제기능올림픽 대회 참가 종목도 확대키로 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