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며느리 미나와 9살 차이 류필립 母… “아들 결혼때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어떡해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며느리 미나와 9살 연상인 시어머니는 아들 부부 앞에서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살림남2)’에서는 올 초 혼인신고 이후 처음으로 시어머니를 찾아간 미나·류필립 부부의 긴장된 모습이 그려졌다.

한복을 입고 시댁을 찾은 이들은 첫 만남부터 눈물 바다였다. 류필립은 그사이 많이 늙은 어머니 모습에 “어머님이 나이가 많이 들어 보이더라. 참 세월이 많이 흘러갔구나 싶었다”며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방송 캡처.

3년간의 열애 끝에 혼인신고를 하기까지, 17살의 연상연하 커플이라는 것 때문에 주변의 불편한 시선도 많이 받고 오패도 겪으면서 필립-미나 부부는 많은 마음고생을 해야 했다.

류필립의 어머니도 “(류필립이) 미나와 만난다는 얘기를 듣고 ‘얘가 제정신인가? 17살 차이? 사랑이란 감정이 일어날 수 있나?’ 의아했다. 믿지 못했고, 반대하고 싶었다”며 혹시나 아들 필립이 후회할까 봐 걱정했다고 그간의 심정을 털어놨다.

류필립의 어머니는 미나와 아들이 결혼한다는 소식이 알려지고 가장 많이 들은 소리는 “축하해요”가 아닌 “어떡해요”라는 말이었다고.

이어 류필립의 어머니는 “하루는 내가 엉엉 울었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아들이 결혼하는데 좋은 소리를 못 듣는 게 슬퍼서 한참 울었다”며 “그런데 그게 이기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아들이 내가 원하는 여자랑 결혼하는 건 ‘내 욕심이구나’ 싶었다. ‘우리 아들이 좋다는데, 축하하지 못하는 구나’ 깨달았다”고 말했다.

류필립의 어머니는 이 두 사람에게 “마음을 다 비우고, 너희들을 사랑하기로 마음먹었다. 무조건 너희들을 사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어머니의 솔직한 얘기에 미나-류필립 부부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세 사람은 모두 눈물을 보였다.

이날 미나는 전국 각지에서 주문한 음식들을 바리바리 들고 시어머니를 찾았다. 미나는 “예쁨 받는 며느리가 되려고 오바를 했다. 나이 차이도 많이 나고 힘든 상황인데 허락해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며 감사를 전했다.

어머니는 두 사람에게 “아무튼 축복한다”고 했고, 미나는 “어머님이 저를 이해하고 받아들여주셨다. 응원해주 시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드러내 더욱 단단해진 가족애를 보여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