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자판기에서 뽑아먹는다

-CU 업계 최초로 자판기 정육점 도입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편의점 CU는 22일부터 업계 최초로 한우와 한돈을 판매하는 자판기를 도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CU가 도입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자판기’는 지난해 농협과 KT, ㈜알파미트코리아 등이 공동으로 개발한 제품이다. 숙성 냉장고와 자판기를 결합해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간편하게 신선한 고기를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1등급 한우와 한돈 중 삼겹살, 목살, 앞다리살 등 가정집에서 수요가 많은 국거리, 구이, 불고기용 부위를 선정해 판매한다. 

편의점 CU에 설치된 ‘IoT 스마트 자판기’에서 한 고객이 소포장 축산 제품을 구입하고 있다. [제공=BGF리테일]

일반 정육점이나 대형마트와 달리 편의점 주 고객층인 1~2인 가구에 맞춰 300g 가량의 소포장 상품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IoT 기술을 접목해 품질 관리도 철저하게 이뤄진다. 모바일 앱을 이용해 냉장고의 온도, 습도, 유통기한 등을 외부에서도 실시간 점검할 수 있다.

CU는 축산 자판기를 CU삼송신원2단지점에서 테스트 운영한 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IoT 스마트 자판기를 도입 배경에는 ‘편의점 장보기’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는 사회 분위기가 있다.

최근 3년간 CU 농축수산물 매출 신장률을 보면 농산물(채소)은 2016년 8.7%, 지난해 19.9%로 늘었다. 축산물 역시 2015년 17.9%, 2016년 18.1%에 이어 지난해 24.2%로 꾸준히 두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이은락 BGF리테일 신선식품팀 상품기획자(MD)는 “IoT 자판기를 통해 그동안 편의점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냉장육을 고객 가까이에서 최상의 품질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좋은 품질과 합리적 가격의 신선식품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