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80돌…권오현 “미래 100년 대비 지금이 다시한번 변신할 기회”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전자가 22일 ‘삼성 창립 80주년’을 맞아 변화와 상생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계열사들은 이날 별도의 창립기념식 없이 오전에 각 사의 사내 방송을 통해 ‘삼성 80년사(史)’를 기록한 약 7분 분량의 동영상을 방영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3인은 ‘다이나믹 삼성 80, 새로운 미래를 열다’라는 동영상에서 미래 100년에 대비한 변화와 상생을 주문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은 영상에서 “변화를 위해서는 우리 임직원들의 마인드셋(사고방식)과 일하는 방법, 이런 것들을 지금 다시한번 변신해야 할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은 “지금까지의 성공은 수많은 협력사들이 우리를 잘 도와준 덕분”이라면서 “앞으로도 함께 성장해 나아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부근 CR(기업홍보) 담당 부회장은 “선후배 임직원들의 노력과 헌신이 모여 불가능을 가능케 했고, 오늘날의 글로벌 일류회사로 일궈냈다”며 ‘삼성 80년’을 평가했다.

동영상은 △도전의 길 ‘개척의 발걸음을 내딛다’ △초일류의 길 ‘세계를 향해 비상하다’ △미래의 길 ‘100년 삼성을 준비한다’ 등 3개 주제로 구성됐다.

특히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회장의 1982년 4월 보스턴대 강연 (“1년의 계(計)는 물을 심는 데 있고, 10년의 계는 나무를 심는데 있으며, 100년의 계는 사람을 심는 데 있다”)과 이건희 회장의 1993년 6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회의(“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자”) 등 두 총수 부자의 어록이 잇따라 소개됐다.

삼성은 이날 다큐멘터리 동영상 방영 외에 사내망을 통해 삼성 80년을 기록한 ‘온라인 사진전’을 열었다.

삼성이 창립 기념행사를 열지 않은 건 세간의 따가운 비판 여론에 따른 것이다. 

삼성그룹은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과 국정농단에 연루돼 지난달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일선 복귀 지연, 이후 이어진 이명박 전 대통령 소송비 대납 사건,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등 끊이지 않은 대형 악재에 직면해 있다. 

지난 80년간 국가 경제를 주도하고 투자와 고용, 사회공헌에 적극 나섰던 삼성으로서는 뼈아픈 대목이다. 

삼성은 1938년 3월 1일 이병철 선대회장이 대구에서 시작한 ‘삼성상회’가 모태다. 당시 청과물과 건어물을 팔았던 삼성상회는 1951년 삼성물산으로 이름을 바꾸며 사세를 확장했다. 

삼성은 1953년 제일제당을 세워 상업자본에서 산업자본으로 변신한 뒤 1960년대 금융, 1970년대 중화학, 1980년대 전자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면서 ‘대한민국 제조업 성공신화’를 썼다.

특히 반도체, TV, 디스플레이 등에서 전세계 1위 기업의 자리에 올라 명실상부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창립기념일이 3월 1일에서 22일로 바뀐 것은 이건희 회장이 50주년이 되던 1988년 3월 22일 ‘제2의 창업’을 선언하면서다. 이건희 회장의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던 ‘신경영’ 정신은 지금의 삼성을 일궈낸 발판이 됐다. 

창업 당시의 삼성상회는 자본금이 3만원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62개 삼성 계열사의 자산은 총 363조2178억원(작년 5월 공정거래위원회 발표 공정자산 기준)에 달했다. 물가 차이를 배제하면 80년만에 100억배 이상 키운 셈이다.

임직원 수는 창업 때 40명에서 지금은 약 50만명으로 늘었다. 삼성전자만 국내 10만명, 해외 20만명 등 약 30만명에 달한다.

16개 상장 계열사의 시가총액은 작년 말 기준 489조8360억원으로, 코스피 전체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우리나라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삼성전자만 해도 작년 3분기(106조9200억원)까지 23%를 넘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