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개성공단 입주기업 특판전’ 열어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개성공단 입주기업 우수상품 특별판매전’이 오는 26~28일 성남시청 로비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중소기업유통센터 주최로 열린다.

성남시는 개성공단 폐쇄(2016년2월) 이후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돕기 위해 지난해 7월에 이어 이번 특별판매전을 유치했다. 

지난해 7월24~26일 성남시청 로비에서 열린 개성공단 입주기업 우수상품 특별 판매전.[사진제공=성남시]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성남시 관내 기업인 알디앤웨이(등산화)를 비롯해 나인(내의류), 한식품(식자재), 베스트프랜드(아동 내의), 성화물산(기능성 양말), 디엠에프(청바지), 석촌도자기(식기류), 서도산업(패션 소품), 로만손(시계류), 에스제이테크(가방, 지갑) 등 모두 10개 기업이 특판전에 참여한다. 100여개 품목을 정가보다 최대 70% 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지난해 3월~12월 대전 정부청사 등 공공기관과 다중집합장소 등을 돌며 같은 행사를 16차례 열렸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