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세계선수권 예선 3위 순항…플레이오프 ‘가즈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서 7차전서 미국을 연장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으나 8차전서는 강호 캐나다의 벽을 넘지 못한 채 6승2패를 기록 중이다.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예선 7차전에서 미국을 9-8로 제압했다.

5-4로 앞선 7엔드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 당하면서 미국에 역전당했지만, 한국은 끈질긴 추격으로 연장전으로 몰고 간 뒤 재역전에 성공했다.

2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의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8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강호 캐나다에 4-8로 패해 6승2패를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대회 예선 8차전인 캐나다전에서는 4-8로 패했다. 대표팀은 이날 팽팽한 흐름을 이어가다가 막판 연속 실점으로 경기를 내줬다.한국은 10엔드를 남겨두고 패배를 승복했다.

제니퍼 존스 스킵이 이끄는 캐나다는 7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스웨덴(8승)에 밀려 2위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김은정 스킵,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후보 김초희가 그대로 출격한 한국은 예선 전적 6승 2패로 3위를 달리며 플레이오프 진출 전망을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개 국가가 출전했으며, 예선 1위과 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한다. 3위 팀은 5위 팀과, 4위 팀은 6위 팀과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