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기준금리 1.50~1.75%…석달만에 0.25%P 인상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21일 올해 첫 금리인상을 단행 기준금리를 1.5~1.75%로 0.25%포인트 상향 조정됐다.연준은 21일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기준금리를 기존 1.25~1.50%에서 1.50~1.75%로 0.25%포인트 올렸다.
이로써 연준은 지난 2015년 12월, 9년 6개월 만의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하며 제로 금리에서 벗어난 이래 도합 6번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단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해서는 연준 위원간 의견이 갈렸다. 연준 위원들이 정례회의 이후 발표한 점도표(연준위원 개개인의 금리인상 전망치를 담은 표)에 따르면 전체 15명 가운데 8명이 올해 ’3차례 인상론’을 피력했지만 ’4차례 인상론’도 7명에 달했다.

내년 말 기준금리 전망치 또한 기존 2.7%에서 2.9%로 상향 조정되면서 2019년 금리 인상 전망을 기존 2차례에서 3차례로 상향조정했고 오는 2020년에는 두 차례 인상을 전망했다. 만일 연준이 제시한 금리 인상 속도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오는 2020년에는 미국 기준금리는 3.25~3.50%까지 1.75%포인트 높아지게 된다.

취임 후 처음으로 FOMC회의를 주재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은 “미국 경제가 단단하게 성장하고 있다 “며 금리 인상 기조에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연준은 금리인상 발표와 함께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2.5%에서 2.7%로 0.2%포인트 상향 조정했고 내년 성장전망치는 2.1%에서 2.4%로 0.3%포인트 높였다.

현재 4.1% 사실상 완전 고용에 도달한 실업률 역시 3.8%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물가상승률은 올해 1.9%까지 높아지고 내년도 연준 목표치인 2%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면서 미 기준금리가 한국은행 기준금리(1.5%)를 역전했다. 한·미 간 정책금리가 역전된 것은 지난 10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국은행이 올해 많아야 2번의 금리 인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당분간 한·미 금리 역전 현상이 유지될 전망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