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공 7개면 충분했다…토론토 감독 ‘엄지척’

오승환, 토론토 데뷔전 1이닝 완벽투
오승환 [사진=AP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오승환(36)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데뷔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오승환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네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2018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2로 맞선 5회 초 등판, 1이닝을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켜냈다.

오승환은 첫 타자 마이켈 프랑코를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한 뒤 칼를로스 산타나를 3루 땅볼로 돌려세웠다. 이어 애런 알테어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막으면서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았다. 총 투구수는 7개. 구속은 최고 92마일(148km/h)까지 나왔다.

지난 시즌까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오승환은 지난달 27일 토론토와 1 1년 최대 750만 달러에 계약했으나, 미국 취업비자를 21일에야 취득해 이전까지는 경기에 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존 기븐스 토론토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투구에 대한 좋은 느낌을 가지고 있고 팔이 강하면서 아주 부드럽다”고 칭찬했다.

오승환은 “구위가 꽤 좋았다. 그걸로 만족한다”라며 “첫 경기인 만큼, 시즌을 어떻게 진행할 지 말할 수는 없다. 라이프 피칭과 불펜 피칭을 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 지금까지 해왔던 일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