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세상에 없는 편의점’ 연구한다

-내부 편의생활연구소, ‘미래형 편의점’ 연구 돌입
-언택트 소비자 분석 보고서 4월말 발행 예정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세계그룹의 편의점 브랜드 ‘이마트24’가 미래형 편의점 연구에 뛰어든다.

이마트24 내 편의생활연구소는 올해초 연구 테마를 ‘미래형 편의점’으로 선정하고 올 한해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유통업계에 ‘언택트(Untactㆍ비대면)’, ‘무인화’ 트렌드가 등장함에 따라 한국 소비자에 맞는 퓨처 스토어 개발을 위해 이같은 주제를 선정했다고 이마트24 측은 설명했다. 

<사진>이마트24 코엑스몰 3호점 전경 [제공=이마트24]

우선 편의점 이용 고객 중 언택트 성향의 소비자와 일반 고객을 비교 분석해 언택트 소비자의 구매 패턴ㆍ트렌드를 정리한 연구 보고서를 4월말 발행할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보건인구학 연구실과 고객분석 외부업체가 참여한다. 언택트 소비자 분석 데이터는 향후 무인편의점의 상품 구색과 유인 전략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24는 이후에도 연구활동을 통한 결과물을 간행물로 지속 발행할 계획이다. 편의점 관련 세미나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국내 대학과 협력해 사회맞춤형 교육 과정을 공동 개발ㆍ운영하기로 했다.

편의생활연구소는 지난 9일 동국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3월말에는 성균관대와 MOU를 체결해 미래형 편의점 관련 수업을 개설키로 했다.

수강생은 점포 콘셉트, 공간 디자인, 상품 구성, 서비스 등 미래형 편의점에 대한 종합적 아이디어를 도출해 내는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학기 말에는 학생들이 제출한 과제 중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을 진행한다.

이마트24는 학생 시각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학생들은 실제 기업이 고민하는 현안을 미리 경험해 경쟁력을 갖춘다는 측면에서 ‘윈-윈(win-win)’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영 이마트24 대표는 “편의생활연구소는 편의점 업계를 리드하고, 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고령화, 맞벌이, 1인가구 증가 등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대응하는 새로운 상품ㆍ서비스 등을 개발하고, 경영주와 상생할 수 있는 제도도 마련할 계획이다”고 했다.

한편 편의생활연구소는 기존 편의점업계 관행을 혁신하고 새로운 정책 및 제도를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11월 오픈했다. 이마트24청년위원(7명), 팀장급 이상의 사내위원(8명)으로 구성됐다. 인구학 분야의 조영태 서울대학교 교수와 4차산업혁명을 연구하는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교수가 외부전문가로 참여하고 있다. 향후 연구 주제에 따라 소비자, 건축학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을 추가로 영입해 미래 편의점이 지향하는 방향성을 폭넓은 관점에서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