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 씨사이드 파크,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태어난다’

- 51억 들여 카페테리아 신축 등 주민편익시설 대폭 확충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영종지구에 자리잡은 씨사이드 파크가 개장 2주년을 앞두고 최고의 가족 힐링 관광지로 태어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총 사업비 51억원을 들여 날로 씨사이드 파크에 다양한 편익시설을 설치하는 등 대폭 확충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제청은 이에따라 영종 지역주민들의 문화생활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19억원을 투입해 2층 규모의 ‘씨사이드 파크 카페테리아’를 신축키로 하고 오는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또 공원 이용객들로부터 인기가 높은 물놀이장 주변에 그늘막과 대형 파라솔 및 접이식 썬베드를 설치하고 3000㎡ 부지에 신규로 120대 규모의 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공원내 영종진 등 주요 시설물 구간에 야간경관 개선작업을 벌여 밤이 더욱 아름답도록 꾸미고 공원내 전 지역에 방송 시설 선로를 구축, 방송 스피커를 설치하는 한편 구간별 방송설비 시스템도 통합해 주민들이 안전하게 공원을 이용토록 할 예정이다.

또한 영종진 절개지에 대한 복구와 녹화사업도 벌이고 3억원의 수시 정비비를 편성, 긴급 요인 발생시 즉시 공원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영종 씨사이드 파크는 개장 이후 지난해 일부 복원된 염전에서 오는 6월부터 천일염을 생산하고 이와 관련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봄철 만조시 새들의 피난처로서 생태적으로 중요한 갯벌에 설치된 조류관찰대에서 보호종인 저어새, 검은머리 갈매기, 알락꼬리 마도요 등의 철새를 볼 수 있는 시설을 준비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운영중인 레일 바이크장 및 캠핑장은 주말 예약이 어려울 정도로 시민들이 많이 찾는 휴양시설이다.

영종 씨사이드 파크는 서해 바다의 아름다운 섬을 배경으로 갯벌, 철새, 염전 등 천혜의 자연자원을 기반으로 조성된 랜드마크 공원이다.

시원하게 탁 트인 해안가를 가르며 인천대교, 월미도, IFEZ 송도국제도시의 고층 빌딩 등 인천 앞바다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고 운양호 사건의 역사적 배경을 가진 영종진과 오랫동안 천일염을 생산했던 염전, 나지막한 송산의 일몰 등 다양한 경관과 경험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다.

면적은 177만1000㎡에 연장 7.8㎞ 규모이며 LH(한국토지주공사)가 650억원을 들여 조성, 지난해 4월말 문을 열었다.

레일바이크(왕복 5.6㎞), 캠핑장(카라반 22면, 일반 60면), 물놀이 시설, 경관폭포, 하늘구름 광장, 야외무대, 전망테크, 숲속 유치원(영종진), 자전거 대여소 등을 갖추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앞으로 씨사이드 파크만이 가지는 특별한 장점을 살려 해수족욕장과 염전을 연계한 힐링센터, 바다전망대, 염생습지 조성 등 공원 이용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국내외 관광객들로부터 씨사이드 파크가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조성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