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 호수공원서 내달부터 아침 수상스포츠 이용 가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내달 1일부터 오는 11월말까지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 내 청라호수공원과 문화공원에서 아침 시간을 이용한 수상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호수공원 및 문화공원 영업 운영시간 외 아침 시간(오전 6시∼9시)을 활용, 시민들이 커누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용할 수 있는 수상레저 기구로는 커누, 카약, 섭보드(SUP 보드) 등 무동력 수상레저 기구로 제한되며 이용 대상은 16세 이상 인천시민이며 16세 미만일 경우에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한다.

체험을 위해서는 먼저, 수상레저 안전교육 이수자에 한해 이용할 수 있으며 당일 수상레저 활동신고서 및 신분증, 안전교육필증을‘수상시설 체험센터’에 제시하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수상레저 안전교육을 이수하지 못한 사람은 매달 1회 수시로 (사)인천커누연맹(교육진행 : 서구카누연맹·해양경찰청)이 주관, 실시하는 안전 교육을 받으면 된다.

안전교육은 오는 24일 오후 1시∼5시까지 경제자유구역청 청라관리과 2층 및 호수공원 수변에서 실시된다.

이용(접수ㆍ신청)에 따른 자세한 사항은 ‘수상시설 체험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