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경찰 출석…”무죄 입증 자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싸고 인터넷 언론사와 공방을 벌이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22일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나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랑구에 있는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조사실을 향했다.

고소 대리인인 김필성 변호사와 함께 도착한 정 전 의원은 “이미 고소장과 변호인 의견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 변호사는 성추행 의혹에 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성추행은 없었다”고 답했다. 또 호텔에서 피해자를 만난 사실 자체가 없었는지 묻자 “(그런 상황이) 없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이어 프레시안 측으로부터 고소당한 사건에 관해서는 “(무죄 입증에) 자신이 있다”면서 “진실은 조사 과정에서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한 기자 지망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그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회견이 예정돼 있던 지난 7일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에서 처음 보도됐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지난 13일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허위사실을 보도했다”며 프레시안 서 모 기자 등 언론사 4곳의 기자 6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프레시안은 16일 정 전 의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프레시안 측은 “보도의 본질은 정치인 정봉주와의 진실 공방이 아닌 피해자의 외침이 사실로 입증되는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