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펍’ 데블스도어, 지역별에디션 전략 통했다

-현지화 전략ㆍ개성살린 지역에디션 맥주ㆍ푸드
-제주 신화월드점 카지노오픈으로 방문객 증가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아메리칸 스타일 게스트로펍 데블스도어(DEVIL’s DOOR)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22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데블스도어 4개점(센트럴시티점ㆍ스타필드 하남점ㆍ부산센텀시티점ㆍ제주 신화월드점)의 누적 방문객(3월기준)은 1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까지 판매된 맥주는 총 162만잔(370ml 아이리쉬 잔 기준)에 달한다.

데블스도어는 개점 초기부터 ‘정용진 펍’으로 불렸다. 맥주 마니아로 알려진 정 부회장이 맥주사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조선호텔에서 일했던 식음료 전문가들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공을 들였다.

데블스도어 성장 요인은 세가지로 분석된다. 먼저 라거맥주로 획일화됐던 국내 맥주시장에 에일맥주를 재조명했다는 점이다. 데블스도어에서는 브루마스터가 개발한 레시피를 230여년 전통의 독일 카스파리(Caspary) 양조설비로 생산, 5~7종류의 에일맥주와 함께 20여종 게스트 맥주를 선보인다. 

데블스도어는 지역별에디션 맥주와 푸드를 선보인다. 서울 임페리얼 스타우트(왼쪽부터), 하남 페일에일, 해운대 다크바이젠. 제주 신화월드점에서만 맛볼 수 있는 BBQ폭립플래터.

또 각 지점마다 지역별에디션 맥주를 선보이며 현지화에도 공을 들였다. 서울 센트럴시티점에서는 버번 위스키통에서 5개월간 숙성해 몰트 특유의 커피와 초콜릿 향을 즐길 수 있는 ‘임페리얼 스타우트(Alc10%)’를, 부산 센텀시티점에서는 달콤한 맥아향과 바닐라향에 캐스캐이드 홉의 꽃향이 조화로운 ‘해운대 다크 바이젠(4.6%)’을 맛볼 수 있다. 스타필드 하남점에서는 가볍고 상큼한 세션스타일 페일에일로, 자몽과 레몬껍질을 첨가한 ‘하남 페일 에일(4.2%)’을 내놓는다. 제주 신화월드점에서는 중국, 일본 등 다국적 고객을 위해 칵테일, 위스키, 샴페인 종류를 2배 이상 늘려 총 35종의 주류 라인업을 갖췄다. 제주맥주와 BBQ폭립 등 제주점만의 메뉴를 더해 국내외 관광객 사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푸드 경쟁력도 빼놓을 수 없다. 데블스도어의 푸드메뉴는 신세계푸드 R&D센터의 셰프들이 직접 개발했다.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 버거, 피자, 바 스낵, 앙트레(에피타이저) 등 30여종의 메뉴를 선보인다. 이 때문에 푸드 방문포장객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푸드는 특히 올해는 4호점인 제주 신화월드점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당초 기획 단계에서 중국인 단체관광객을 겨냥했지만 한한령의 여파로 현재까지 큰 재미를 보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제주신화월드 내 메리어트 리조트관, 랜딩 카지노, YG리퍼블릭 등이 문을 열면서 방문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데블스도어 3월 누계 매출액은 전월 대비 100% 증가했고 일 평균 객수 또한 약 40% 가량 늘었다.

신세계푸드는 22일 제주신화월드 공식 그랜드 오픈에 맞춰 프로모션을 선보였다.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글렌리벳, 발렌타인, 발베니 등 위스키 11종을 최대 40% 가격을 낮추고 위스키 2잔 이상 주문 고객에게 치킨과 사이드, 바 스낵이 포함된 세트메뉴를 할인한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