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히트곡 많아 ‘불후의 명곡’ 최초로 3주 편성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데뷔 50주년을 맞은 ‘가왕’ 조용필이 7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아 지난 50년 간의 음악 역사를 돌아본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는 조용필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전설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조용필의 히트곡이 워낙 많다 보니 오는 4월 9일 녹화를 마친 뒤 4월 21일부터 3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조용필 측은 “‘불후의 명곡’ 제작진이 2011년 첫 방송 이후 지난 7년간,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은 조용필을 전설로 모시기 위해 꾸준히 러브콜을 보내왔다”며 “이번 출연은 수많은 팬들과 대중의 요청에 감사함을 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해 결심한 것”이라고 전했다.


‘불후의 명곡’이 한 아티스트를 3주에 걸쳐 특별 편성하는 것은 2011년 첫 방송 이후 최초로, 조용필이 지난 50년간 발표한 수많은 명곡들을 재조명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 1993년 방송 중단을 선언한 조용필이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2011년 9월 MBC ‘나는 가수다’에 잠시 출연한 이후 약 7년만이란 점에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22일 오후 2시에는 조용필이 5월 1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릴 50주년 기념 투어 ‘땡스 투 유(Thanks to you)’ 서울 공연의 2차 티켓 예매가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이 공연은 지난 20일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 15만 명의 동시 접속자수가 몰리면서 매진됐고, 성원에 힘입어 추가 티켓을 오픈하게 됐다.

조용필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5월 19일 대구 월드컵경기장, 6월 2일 광주 월드컵경기장, 의정부 등지에서 ‘땡스 투 유’ 투어를 펼친다.

한편, 조용필이 전설로 출연하는 KBS2 ‘불후의 명곡’은 오는 4월 21일, 4월 28일, 5월 5일까지 총 3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