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사장 “대한항공 미래 주인공으로 새 역사 써달라”

- 대한항공, 2018년 신입사원 입사교육 수료식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대한항공은 21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자사 신입사원 114명과 조원태 사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신입사원 입사교육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하반기 동안 채용 과정을 통해 선발한 114명의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바른 인성과 업무 역량을 갖춘 인재 육성을 모토로 6주간의 입사교육을 진행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가운데)이 신입사원 입사교육 수료식을 마친 후 신입사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수료식에서 조원태 사장은 창사 50주년을 1년 앞두고 있는 대한항공의 미래를 가꿔 나갈 새로운 가족들이 갖추어야 할 사항을 당부했다.

조원태 사장은 신입직원들에게 “창의적 발상으로 변화를 주도해 주길 바란다”며 “대한항공은 지난 49년 동안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도전하며 많은 어려움과 위기를 극복해 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 신입직원들도 새로운 시각으로 기존 구성원들이 볼 수 없었던 것들을 보며 더 나은 방향을 회사에 적극 제시해 줄 것을 바란다”며 “항상 직원들 모두가 대한항공의 안전책임자라는 주인의식을 갖고 안전 저해 요소를 예방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직원들간의 배려와 존중, 소통과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해 나가며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와 목표를 함께 실현해 줄 것도 당부했다.

신입사원들은 수료식에 앞서 지난 2월 5일부터 서울 본사를 비롯해 인천, 부산, 제주 등의 사업장 견학 및 현장 체험, 팀워크 증진 프로그램, 업무 역량 배양, 프로젝트 발표 등 기본 소양 교육은 물론 불우이웃과 사회에 봉사하는 인성 및 서비스 마인드 함양 교육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