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건강보험 지급 진료비 70조 육박…보장인구는 5243만명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건강보험당국이 지난해 의료기관 등에서 진료를 받고 지급한 건강보험 진료비가 70조원에 육박했다. 또한 가입자에게 부과한 보험료가 50조원을 첫 돌파 하면서 세대당 부담한 월 보험료도 10만원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21일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년 ‘건강보험 주요통계’와 ‘진료비 통계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총 보험료 부과액수는 50조4168억원으로 전년보다 5.9% 늘었다. 보험료 부과액은 2011년 32조9221억원, 2012년 36조3900억원, 2013년 39조319억원, 2014년 41조5938억원, 2015년 44조3298억원, 2016년 475천931억원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본인 부담 보험료 기준 세대당 월 보험료도 10만1178원으로 전년보다 3.1% 늘어, 처음으로 10만원 선을 넘었다.

[사진=연합뉴스]

의료기관 등에서 진료를 받고 지급한 건강보험 진료비(환자 본인부담금 포함)는 2015년 57조9546억원, 2016년 64조5768억원 등에 이어 2017년 69조3352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65세 이상 노인층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7년 27조6533억원으로 전체의 39.9%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건강보험 진료비(비율)는 2011년 15조2860억원(33.1%), 2012년 16조3401억원(34.2%), 2013년 18조565억원(35.4%), 2014년 19조7417억원(36.3%), 2015년 21조8023억원(37.6%), 2016년 25조187억원(38.7%) 등으로 고령화 진행이 빨라지며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2017년 건강보험 진료비 가운데 건강보험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보험급여비는 54조6249억원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했다. 이 중에서 이른바 ‘빅5 병원’(서울아산병원ㆍ서울대병원ㆍ연세세브란스병원ㆍ삼성서울병원ㆍ서울성모병원)에 지급한 보험급여비는 3조1천608억원으로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의료보장인구는 내ㆍ외국인 건강보험 가입자와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포함해 5243만명으로 전년 대비 0.29% 증가했다.

발생 빈도가 높은 질병으로는 입원의 경우 감염성 및 상세불명 기원의 기타 위장염 및 결장염(33만4000명)이 가장 많았고, 노년백내장(28만6000명), 상세불명 병원체의 폐렴(27만5000명), 기타 추간판장애(25만5000명), 치핵 및 항문주위정맥혈전증(17만8000명) 등 순이다.

외래진료는 급성 기관지염(1619만명), 치은염 및 치주질환(1518만명),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684만명), 급성편도염(602만명), 다발성 및 상세불명 부위의 급성상기도감염(593만명), 치아우식(588만명), 본태성 고혈압(576만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요양기관수는 전년보다 1626곳 늘어난 9만1545곳으로, 의료기관 6만9808개소(76.26%), 약국 2만1737개소(23.74%)였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