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직 9급 공무원 시험 장소 일부 변경…출발전 꼭 확인해야 낭패 모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내달 치러지는 2018년 지방직 9급 공무원 원서접수가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시험장소 예정지가 변경돼 수험생들의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22일 현재 경기도 등 11곳에서 원서접수를 마무리 했으며 충남은 내일(23일)까지 접수를 진행한다. 원서 접수를 앞둔 곳은 단 4곳으로 충북이 오는 27일~29일, 광주시, 전남,전북이 내달 2일~6일 원서접수를 진행한다.

서울시의 9급 일반행정직 접수인원은 6만8000여명으로 작년 접수인원보다 1만4000여명 줄은 숫자다.

청년 실업난의 단비가 되어줄 올 지방직 9급 공무원 시험이 내달 7일 치러진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인사혁신처는 내달 7일 치러지는 지방직 9금 시험과 관련, 경기도 남부권 시험장소 예정지로 선정된 광명시를 빼고 오산시를 추가했다.

이에 따라 올 경기도 내 국가직 9급 시험이 치러지는 곳은 남부권은 군포, 부천, 성남, 수원, 안산, 안양, 오산, 용인, 평택, 화성시 등 10곳이다. 고사장은 인사혁신처가 정한 경기도 남부‧북부 지역 16곳에 마련되고 수험생은 무작위로 배정된다.

경기도(남부권) 외 16개 시도 시험장소 예정지는 변경 없이 당초 발표한 대로 시행된다.

지역별로는 시험 볼 장소를 강원도로 정한 경우엔 춘천시에서, 충북도는 청주시, 충남도는 아산시, 전북도는 전주시, 전남도는 목포시, 경북도는 구미시, 경남도는 창원시에서 보게 된다. 제주도는 제주시에서 각 시험을 치르게 된다.

또 서울시, 부산시, 인천시, 대구시, 대전시, 광주광역시, 울산시, 세종시는 각 해당시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인사혁신처는 현재 시험장소 예정지만 발표한 상태로, 오는 30일 구체적인 시험장소(고사장)를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