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홈앤쇼핑 강남훈 대표 사임

대표이사 직무대행 체제…한 달 내 새 대표 공모·선임 진행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채용비리 의혹으로 퇴진 압박을 받던 홈앤쇼핑의 강남훈 대표가 결국 사임했다.

강 대표는 21일 오전 열린 홈앤쇼핑 임시 이사회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사임계는 곧바로 수리됐다고 홈앤쇼핑 대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가 밝혔다.

강 대표는 이사회 시작에 앞서 “주주들과 이사들 간 불필요한 오해를 막고 부담을 줄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사임계를 제출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권재익 이사를 대표이사 직무대행으로 결의하고, 이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해 한 달 내에 대표이사 공모 및 선임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명박(MB) 대통령 시절인 2012년 7월 홈앤쇼핑 대표로 취임한 강 대표는 2014년 5월, 지난해 5월 잇달아 연임해 정식 임기는 2020년 5월까지였다.

그러나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강 대표는 홈앤쇼핑을방만하게 경영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최근 경찰청이 홈앤쇼핑 공채 과정에 개입해 일부 지원자를 부정 채용한 혐의로강 대표와 당시 인사팀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면서 강 대표에 대한 퇴진 압박은 더 커졌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이사회에서 강 대표에 대한 해임 안건을 표결할 예정이었으나 강 대표가 사임계를 제출하면서 안건은 표결에 부쳐지지 않았다.

그동안 중소기업유통센터 등이 추천한 일부 이사는 강 대표의 도덕성과 경영능력 등을 해임 사유로 들어 해임을 추진해왔다.

이날 이사회 소집‘도 사외이사 3명이 주도한 것이다.

그러나 강 대표는 정부가 민간 기업 인사에 개입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이사회 소집 통지서에 이사들의 날인이 빠져있다는 이유 등으로 법적 무효라고도 주장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자살로 내몰았다는 의혹을 받는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수부장이 강 대표의 고교 동창이었고 강 대표가 MB 당시 임명됐다는 점 등을 들어 적폐청산 차원에서 퇴진 압력이 있었다는 얘기도 나왔다.

홈앤쇼핑 최대주주는 중소기업중앙회(지분 32.93%)이고, 중소기업유통센터와 IBK기업은행, NH농협이 각각 지분 15%를 가진 주요 주주로 있다.

사외이사는 중소기업유통센터, 농협 등 홈앤쇼핑 주요 주주가 추천한 인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주요 주주로 중소기업유통센터, 농협 등이 있는 홈앤쇼핑이 민간회사라는 주장은 맞지 않는다”며 “주요 주주 사이에서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대표 교체에 대한 의견이 자연스럽게 형성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