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월드컵 유니폼 공개…태극기·한류 표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무대에서 ‘원정 16강 진출’을 목표로 하는 태극전사들의 새로운 유니폼이 공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서울 중구 두타몰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컬렉션 런칭 이벤트’를 열고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에서 착용할 홈·원정 유니폼을 발표했다.

2년여 만에 나이키가 제작한 대표팀 유니폼은 한국의 정통성과 자긍심을 상징하는 태극기와 한류에서 영감을 얻어 한국적이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나이키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두타몰에서 2018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컬렉션 런칭 이벤트를 열고 새로운 축구대표팀 유티폼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홈 경기 유니폼은 태극 문양에서 비롯한 밝은 붉은색 상의와 태극기 4괘에서 영감을 얻은 검은색 하의가 조화를 이뤘고, 유니폼 상의의 축구협회 ‘호랑이 엠블럼’도 검은색과 흰색으로 만들어졌다.

원정 유니폼은 태극기 바탕색과 같은 순백색이 상·하의에 모두 적용됐다. 상의 전면에는 붉은색과 푸른색의 태극 색상이 물결무늬로 그려져 한류를 상징한다는 게 나이키의 설명이다.

새 유니폼은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나타내는 디자인과 함께 상·하의에 모두 드라이핏(Dri-fit) 기술의 에스트로 메쉬 소재를 적용했으며 경기 도중 선수들의 땀 배출이 잘 돼 효과적으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축구대표팀은 24일 북아일랜드와 평가전부터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설예정이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는 “그동안 대표팀 유니폼은 붉은색과 흰색이 주를 이뤘는데 이번에는 하의에 검은색이 들어갔다”며 “검은색 하의를 입었던 게 1997년 한·일전 때였던 것 같다. 혹시라도 그때 승리 기운이 우리 선수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