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 축하전화’ 역풍…트럼프 “러와 잘 지내면 좋다”

트럼프 “러, 군비경쟁 문제 푸는 데 도움”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하 전화’를 한 뒤 비판에 시달리자 적극 방어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나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에게 선거 승리를 축하하려고 전화를 걸었다. (과거에 오바마 역시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대선 승리 후 이틀 만에 이뤄진 통화를 놓고 최근 러시아와 껄끄러운 관계를 보인 영국과 유럽연합(EU)뿐만 아니라,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 등 공화당 일각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의 만류에도 통화를 강행한 사실이 워싱턴포스트(WP)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백악관 내부 색출 작업이 진행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AP연합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푸틴을 맹비난하길 바라는 가짜 뉴스 언론들이 날뛰고 있다”며 “그들은 틀렸다. 러시아와 잘 지내는 것(그리고 다른 나라들과도)은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고 항변했다.

이어 “러시아는 북한, 시리아, 우크라이나,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이란 그리고 다가오는 군비 경쟁에서조차 문제를 푸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들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거론하면서 “부시는 잘 지내려고 노력했지만 머리가 안 따라줬고, 오바마와 클린턴은 노력했지만 에너지도 없었고 케미스트리(궁합)도 안 맞았다. ‘힘을 통한 평화!’”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