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네팔 오지 고르카에 중학교 신축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사장 남익현)이 엄홍길 휴먼재단과 함께 네팔 고르카 지역에 중학교를 신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1%나눔재단이 2013년 베트남 쏜남에 유치원을 건립한 이래 네 번째 해외 교육사업이다.

지난 20일 현장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고인수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사무국장, 이재후 엄홍길 휴먼재단 이사장과 엄홍길 상임이사를 비롯해 고르카 중학교 학생과 교사, 지역주민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인수 사무국장은 “미래의 주역이 될 아이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이뤄가는데 이 학교가 작은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르카 지역은 수도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150km 떨어진 해발 1800m의 산악 지대로 접근성이 떨어져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현대오일뱅크는 대기업 최초로 매월 임직원 급여 1%를 재원으로 1%나눔재단을 설립,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세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