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경찰, 야당 탄압식 수사…검경수사권 당론 재검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2일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와 관련, 검찰과 경찰이 대등 관계의 수사기관이 돼야 한다고 했던 기존의 당론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동안 우리당의 대선공약은 개헌 시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의 영장 청구로 검경을 대등 관계의 수사기관으로 하기로 당론을 정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최근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우리당 후보들에 대한 야당 탄압 식 내사와 수사, 최근 울산경찰청장의 ‘이기붕 말기 행태’를 보니 경찰에게 그런 권한을 주는 것은 위험하기 짝이 없고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했다.

[사진=홍준표 대표 인스타그램]

한국당은 최근 경찰이 자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의 측근 및 울산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하고, 홍 대표 일행을 보안검색 없이 항공기에 탑승시킨 혐의로 울산공항 관계자들을 수사하는 데 대해 강력히 반발해왔다.

홍 대표는 “소수 검찰의 사냥개 노릇도 참고 견디기 힘든데 수많은 경찰이 떼거리로 달려든다고 생각하면 참으로 끔찍하다”면서 “다시 당론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그동안 검찰개혁의 핵심은 검경수사권 조정과 개헌을 통한 경찰의 직접 영장청구권 부여라고 강조해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과 당 ‘6·13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 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최교일 의원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울산 경찰 정치공작게이트’를 주제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먼저 “송철호 변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더불어민주당의 유력한 울산시장 후보임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며 경찰 수사에 정치적 배경이 깔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또 “평소 경찰의 수사권 독립을 강하게 주장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을 사냥개로 이용하기 딱 좋은 환경의 경찰이었다”며 “이는 경찰의 수사권 독립 목표와정권의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이라는 이해가 일치해 경찰이 사냥개를 자임하고 나선 정치공작임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면서 “청와대가 발표한 ‘문재인 관제 개헌안’에 검사의 영장청구권 조항이 삭제되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충성경쟁을 하는 경찰들의 모습을 보니 빨리 체포해 국민을 보호해야겠다는 생각이 앞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