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살 된 공항철도, 4억7000만명 타고 지구 1300바퀴 돌았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로 개통 11주년을 맞은 공항철도의 누적 운행 거리가 지구 둘레(4만6천250㎞)를 1천300바퀴 돈 거리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공항철도에 따르면 공항철도는 2007년 3월 23일 인천국제공항역∼김포공항역 구간에 이어 2010년 12월 김포공항역∼서울역 구간을 개통했다.

이후 공덕역, 청라국제도시역, 영종역, 인천공항2터미널역을 잇따라 개통해 총 13개 역을 운영 중이다.

올해로 개통 11주년을 맞은 공항철도 누적 이용객이 총 4억7천만 명을 기록했다.[사진=연합뉴스]

개통 첫해 하루 평균 1만3천여 명이던 공항철도 이용객은 올해 들어 하루 평균 22만6천117명으로 17배 급증했다.

누적 이용객은 총 4억7천만 명을 기록해 국민 1명당 공항철도를 9.2회씩 탄 수치와 같았다.

공항철도의 누적 운행 거리는 6천233만여㎞로 지구 둘레(4만6천250㎞)를 1천300바퀴 돌거나, 지구에서 달까지 80회 왕복한 거리와 맞먹었다.

서울 도심과 공항을 잇는 공항철도 특성상 외국인 이용객도 매년 늘어 지난해에만 305만6천115명의 외국인이 공항철도를 탔다. 누적 이용객은 1천584만여 명이다.

공항철도 13개 역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하루 8만2천여 명이 이용한 김포공항역이었으며 다음으로 홍대입구역(6만여 명), 서울역(5만9천여 명) 순이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공항철도는 개통 초기 수송 수요가 적어 많은 우려를 불식하고 11년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며 “안전과 서비스 분야에서 더욱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