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원 때문에?…동료 살해한 환경미화원 현장검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북 전주시 한 원룸에서 동료를 살해하고 쓰레기봉투에 담아 소각한 환경미화원 사건의 현장검증이 이뤄진 21일 현장을 지켜본 주민들은 분노로 치를 떨었다.

진눈깨비가 날리던 이 날 오후 1시 45분께 사건이 발생한 원룸 앞에는 우비를 입은 형사들과 의무경찰 등 20명이 배치돼 주변을 통제했다.

15년 지기 동료 A(59)씨를 살해한 환경미화원 이모(50)씨가 호송차에서 내리자 주민들은 혀를 차며 매서운 눈빛으로 쏘아봤다.

빨간 점퍼를 입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이씨는 빠른 걸음으로 형사들과 함께 원룸 안으로 들어갔다.

21일 오전 환경미화원인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쓰레기봉지에 넣어 소각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A(50)씨가 살해 장소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한 원룸에서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씨는 5평 남짓한 좁은 원룸 안에서 범행을 담담하게 재연했다.

그는 A씨를 힘으로 제압하고 목을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쓰레기봉투로 감쌌다. 시신이 봉투에 잘 들어가지 않자 숨진 A씨 목을 숙이고 무릎을 굽혀 움츠린 자세로 만들었다.

봉투에는 헌 옷과 이불을 집어넣고 테이프로 여러 번 감싸 일반 쓰레기로 위장했다. 시신을 유기할 준비를 끝낸 이씨는 원룸에서 나와 자신의 차 트렁크에 쓰레기봉투를 실었다.

엽기적인 사건을 바라본 주민들은 “조용한 동네에서 이런 일이 생기다니….”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숨진 A씨 동료로 보이는 한 남성은 분노를 폭발하듯 이씨를 향해 손가락질하며 큰 목소리로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한 이웃주민은 “원룸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저녁에 가끔 이씨가 원룸으로 들어가는 것을 봤는데 저런 짓을 했다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분노한 주민을 뒤로하고 다시 호송차에 올라탄 이씨는 원룸에서 5㎞ 떨어진 한 도로에 세워진 구청 쓰레기 수거차량에 A씨 시신을 실었다.

수거차량은 인근 소각장에 A씨가 담긴 쓰레기봉투를 내려놨고 시신은 곧 소각돼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씨는 A씨 시신을 훼손했는지 묻자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범행 동기에 대한 질문에도 “(금전 문제는) 아닙니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마무리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조만간 검찰에 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이씨가 구청에서 나온 A씨 휴직 수당 1천500여만원을 가로채 사용한 정황이 확인됐다”며 “금전 관계로 인한 범행이 강하게 의심돼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