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월드컵 우승’ 축구스타 호나우지뉴 정치인 변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환상적인 드리블과 프리킥으로 브라질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38)가 브라질정계에 진출, 정치인으로 제2의 삶을 시작했다.

21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호나우지뉴는 20일(현지시각) 보수계 브라질 공화당(PRB)에 정식 입당했으며 올 10월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환상적인 드리블과 프리킥으로 브라질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 [사진=연합뉴스]

브라질 공화당은 브라질 내 영향력이 큰 유니버설 교회( Universal Church of the Kingdom of God)와 연관된 복음주의 보수계 정당으로 가족가치를 중시하고 있다.

PRB의 브라질리아 지역 의장인 원덜리 타바레스는 자신이 친구 소개로 호나우지뉴와 영입을 논의했다면서 이는 그가 국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되돌려 주는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1998년 브라질 축구 그레미우에서 프로리그에 데뷔한 호나우지뉴는 2001년 프랑스 생제르맹,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 명문 팀을 거쳤으며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 2005년), 발롱도르(2005년)를 수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