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사무차장 “北 비핵화 감시ㆍ검증활동 재개 준비돼 있다”

-제6차 한ㆍIAEA 고위급 정책협의회
-오영주 “IAEA 중요한 역할 해줄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테로 바리오란타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조치 사무차장은 21일 “북한에서 (비핵화) 감시ㆍ검증활동을 재개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바리오란타 사무차장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제6차 한ㆍIAEA 고위급 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우리는 북한 관련 모든 진전상황을 매우 세심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모든 기회가 구체적인 진전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영주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왼쪽)과 테로 바리오란타 IAEA 안전조치 사무차장이 21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제6차 한ㆍIAEA(국제원자력기구) 고위급 정책협의회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오영주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북핵문제 관련 남북관계가 급진전되는 상황에서 이번 협의회는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IAEA가 향후 몇 개월간 이어질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북핵 등 국제 핵확산 문제, IAEA 안전조치 최적화 방안, 한ㆍIAEA 안전조치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바리오란타 사무차장은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최근 한반도정세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IAEA의 역할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